2008년 새해 복 많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2008년 새해
무자년 무지하게 복 많이 받으십시오.

전 2007년 3월 이름을 걸고 처음으로 뮤지컬을 올리고 많은 배움을 얻고
그 뒤로 쭈욱…빈궁한 암흑의 시기에서 헤매이다가
2007년 연말부터 다행히 다시 상승 분위기
정신없이 2007년을 마무리하고 2008년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올해는 건강한 몸으로 만들기
돈 많이 버는 그런 해가 되길
7월 이사도 껴 있으니
새로운 곳에서의 첫번째 레벨업을 시도하는 해


2008년 샬라르 목표

단막뮤지컬 작품쓰기
책 100권 읽기
해외여행 (에딘버러,보르도,런던)
카메라 다시 들기
사물놀이 배우기
연극/뮤지컬 공연 기본 공부
영어/일어 어학공부
운동 열심히


새해 복 많이~(비 CF말투로)

새해 기념으로
현재 2007년에서 2008년을 넘어가는 이 시점
우리의 현실을 보여주는
고은 시인의 2008년 신년시로 대신 하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뉴시스


새해, 너를 맞는다

고은

가야 할 처음이 왔다 새해가 왔다
인내의 끝
예감의 시작으로
묵은 한라에 올라 너를 맞는다
숭고하거라
온 비겁
온 천박 토해버리고
단한번 숭고하거라
이 한반도 어디로 가느냐
목 없는 형천(刑天)에게
다 맡겨버리겠느냐
다 파헤쳐지겠느냐
다 꿀꺽 삼켜지고 말겠느냐
아니다 그간 쓰레기 널린 거리를 왔다
홑옷으로 우는 골목을 왔다
포효하는 열길 벼랑 파도 끝자락으로
저 죽어가는 개펄 달빛 쓰라린 신음으로 왔다
아니다
갈라져 주린 오장육부로 왔다
새해
너를 맞는다
흉금의 안쪽
지리 노고단 올라 너를 맞는다
장엄하거라
온 배척과 인색 내던지고 장엄하거라
그간 무엇을 하였더냐
무엇으로
숨찬 세상 한 모퉁이 여기를
마른 풀밭으로 남겼더냐
그런 것을 묻지 않거늘
이로부터
무엇을 할 수 있느냐
이리 내달려온 꿈 뚜렷이 있을진대
무엇으로 살겠느냐
컹컹 짖어 못 박아 묻는
새해 처음이 왔다
보라 막 솟아올라
뚝뚝 물 떧는 햇덩이 앞
내가 맨몸으로 멈춰서서
부르르 부르르 떨며
너를 맞는다
말 다음
뜻 다음으로
설악 소청에서 중청에서 대청에서
너를 맞는다
제발 덕분
지지리 못난 패거리 우둔 물리쳐 수려하거라
지금 설악 동쪽 푸른 바다
지금 저 서편 바다
고군산 밑 칠산바다 다 썩는다
오대 적멸보궁
치악 황장목
계룡 골짝
감악 안개 다 한 맺혀 천둥 밴다
이와 함께 한반도 각처의 넋들 망한다
밤 붉은 네온
붉은 십자
대낮 미친 형광 광고 아래
어느 넋도 얼도 기괴하지 않을 수 없다
온전할 수 없다
멍멍 멍들지 않을 수 없다
그러나 새해가 왔다
너를 맞는다
삼가 만년 장래에 피어날 백발 같은 존엄으로
백두 장군봉 올라 너를 맞는다
극히 신령하거라
지금 신령치 못하다면
언제까지나
너 노비이리라
너 거지이리라
너 도적이리라
너 고자 노릇 속여대리라
눈알 빠진 해골 웃음이더냐
그 허망한 히히 웃음이더냐
너의 말 그 누구도 알아들을 수 없으리라
새해가 왔다
이 한반도의 남과 북
오래 지친 꿈 속여서 너를 맞는다
확연한 바
다 내놓아야
어깨 겯고 찾아오리라
다 버려야
무릎 펴 채워지리니
새해가 왔다 새해가 와 너를 맞는다
온 누리 일곱 빛깔 활짝 펴
한 해 벽두 입 다물고
너를 맞는다

4 comments Add yours
  1.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2008년은 좀더 나를 배출할 수 있는 해가 되기를!!!!
    그래서 어떤 성취감을 맛볼 수 있는 해가 되기를!!!!

    물론 건강도 포함해서요~!!!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