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년 2월 둘째주 COVER VS COVER

안녕하세요
환상의 달에서 온 샬라르입니다.

2003년 2월 둘째주 COVER VS COVER (2003.02.11~02.17)

커버 대 커버. 다시 시작합니다. 다시 시작하려고 보니 씨네21이 사이트 리뉴얼을 했네요. 그덕분에 표지 원본 소스를 구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그래도 제호가 들어간 사진이 더 나은데..음) 이전보다 훨씬 씨네21 사이트를 누비기 쉬워져서 그게 좋네요^^
  
1. CINEBUS ★★★
2. 씨네21 ★★
3. FILM 2.0 ★☆
4. MOVIE WEEK ★

오랜만에 시작하려니 뭐부터 해야할지 모르겠네요^^;; 요즘 영웅 이후로 본 영화가 거의 없어서 입담이 좀 딸리겠지만.. 자.. 우선 이번주 1위는 CINEBUS에게 줍니다. 최근 각종 잡지 표지에 김하늘이 등장하는데 CINEBUS 표지가 가장 요즘 그녀가 밀고 나가는 김하늘 스타일을 잘 표현하고 있는 느낌입니다. 스타일도 좋네요^^ <동갑내기 과외하기>가 승승장구입니다.  재미있다고 입소문도 돌고 있는 중이라 좀 오래갈듯 싶은데요? 저도 가볍게 보고 싶음^^

2위는 씨네21의 <국화꽃 향기>의 두 주인공 장진영과 박해일입니다. 책이 원작이라죠. 슬픈 사랑 이야기인 듯 싶은데 조승우와 함께 연기 잘하는 신예배우로 지목된 박해일의 연기가 기대되는 영화. 둘다 풋풋한 느낌.

3위로 지목된건 <블루>의 신현준과 신은경입니다. 해군에서 팍팍 지원해줬다는 이른바 해군홍보영화가 아닐까 합니다. 초반부터 지금까지 홍보가 덜 되서 극장에 관객이 들까 모르겠네요. -_-;; 하지만 해군 느낌 살릴려고 애쓰는 모습에 점수를 줍니다.

마지막은 무비위크에 나온 <8마일>의 에미넴. 영화 스타일을 살려주지 못하고 성의없어 보이는 표지입니다. 힝.. 왕창 기대하고 있는 영화인데.. 데리고 와서 표지 촬영을 하지 못하면 아예 영화 표지나 스틸로 때려줘도 좋았을걸 하는 생각이 듭니다.

다음주는 어떤 커버들이 가판대에서 나를 기다릴까

🙂

4 comments Add yours
  1. 아마도 시간때문에 해외주간까지는 진행하기 힘들거 같네요^^ 양해를.
    (욕심이 과했나봐용..힝)

  2. 예전에 박해일을 연극에서 본거 같은데…- -a
    그 배우가 그 배우 맞나…;;; @_@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