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속 3년째 자유공원 벚꽃놀이 실패

3년째 자유공원 벚꽃놀이를 실패하다.
바닷바람에 매년 일주일 정도 느린 자유공원의 벚꽃동산.
올해도 설마하고 갔는데 역시나였다. 터지지 않은 몽오리가
내 어깨를 떨어뜨리게 하다니..
산촌이라는 새카페에서 몇년치 새구경을 다 하고
불어오는 바람에 감기기운 얻고 오다(훌쩍~)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