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하면서 느끼기

“우는 놈, 떡 하나 더 준다”
요즘 절실하게 느끼는 것
가만히 있으면 아무도 관심을 주지 않는다.

“부탁하면 아무도 내 일같이 안 해준다”
난 누가 부탁하면 그 일 먼저 처리해 주려고 하는데
다른 사람들은 안 그렇다. 믿고 있다가는 뒷통수 맞는다.
결국 책임 소재는 나에게로 돌아온다.

“낙동강 오리알”
동료란 함께 일하는 사람이지, 같은 회사를 다니는 사람은 아니다.
회사 내 자신의 포지셔닝이 참 중요하다.
있으나마나 한 사람은 퇴출 1순위다.

8 comments Add yours
  1. 직장인 사이트에 가보오.. 대략 잠재적 살인마들이 직장동료들을 무참이 씹어대고 있소. 그들 마음 속에 있는 일을 그대로 실행하면 온 세상이 피바다가 될 거시오. 참고 사시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