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험적 퓨전타악그룹 공명.

사용자 삽입 이미지실험적 퓨전타악그룹 공명.

“공명”이라고 하면 타악그룹 공명보다는 FID의 아트디렉터 한명수씨가 만든 공명 사이트가 먼저 떠오릅니다. 타악그룹이란 느낌보다는 두개의 oo가 빙글빙글 도는 플래시가 더 기억에 남는 공명.

2002년 4월 21일 한전아츠풀 센터에서 오픈 1주년 기념으로 올렸던 공명의 <신기류> 의 마지막 공연에 갔다왔답니다. 그동안 타악공연은 <난타>, <발광>, <두드락> 거기다가 2회에 걸친 드럼 페스티벌까지 자주 접해와서 타악공연에는 많이 익숙해져있는 저에게 이번 공명은 새로운 경험을 주었습니다. (제가 타악공연을 좋아합니다 ^-^;)

세팅이 늦어져서 조금 늦게 시작한 공연. 그러나 기다린 시간만큼, 관객들에게 더 큰 보상을 해 줬지요. 그들의 음악은 뭐랄까. “범아시아적 느낌” 이라고 할까요? 원일이나 양방언의 음악과 같은 길을 가고 있다고 할까요? 한국적, 동양적 느낌을 담아 세계인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그런 음악.

한국적인 현인 가야금과 서양의 현인 바이얼린, 첼로, 신디사이저의 멜로디와 태평소, 대금 류의 멜로디, 북과 장구와 서양의 드럼 비트 등 서양과 동양이 어울어지는 공연이였습니다. 그러나 각각의 악기들이 서로의 영역을 침범하거나 나 잘났다고 과하는 것이 아니라 서로 어울리는 조화가 일품이였습니다.

4명의 멤버들이 모든 악기를 직접 다 다루고, 노래도 하고, 춤도 추고. 정말 1시간 넘게 쉬지도 않고 그 빡센 공연을 하는 모습이 너무 대단하더군요. (실제로 그들이 다루는 악기는 30여개가 넘으며 본인들이 직접 대나무로 만든 악기 – 공명 – 을 연주하거나 무대위에서 지팡이를 드릴로 구멍뚫어 피리같이 불기도 합니다.) 이번 공연에는 4명의 멤버 외에 스페셜 멤버로 가야금이나 북, 신디사이저, 현악단이 있어서 더 풍성한 음색을 만들어냈습니다.  

<난타>는 브로드웨이적, 슬래스틱 요소가 많이 들어간 드라마+타악쇼 라면 <발광>은 클래식을 전공한 학생들이 비싼 타악기를 들고 나와 전통의 틀을 깨고자 하는 탈클래식 공연, <두드락>은 연극적인 요소와 댄스, 두드림이 섞인 코믹극(이 공연에서 태평소를 너무 멋들어지게 부른 장면이 나와 기절할뻔했음)정도로 이해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에 비해 <공명>은 뮤지션, 아티스트라는 느낌이 많이 듭니다. 4명이서 머리를 맞대고 직접 작곡한 곡들을 연주하고, 그래픽 아트를 함께 결합시켜 실험과 도전을 통해 공연의 질을 한단계 성숙시킵니다. 단지 웃고 신나고 즐기는 재미 위주의 공연이라기보다는 뭐랄까 한마디로 <수요예술무대>에 딱! 어울리는 그런 공연이 아닐까.

음악들이 너무 드라마틱해서 영화음악이나 퍼포먼스, 아크로바틱, 서커스 등으로 공연, 예술 음악으로 사용해도 손색이 없겠다 라는 생각을 했었는데 집에와서 좀 더 이들에 대해 알아보니 이미 각종 연극, 무용 등의 음악감독으로 작곡부터 연주까지 하고 있으며, 영화 <반칙왕> OST, 어어부 프로젝트 앨범 참가에도 참가한 경험이 있더군요. 역시…..

이번 <신기류> 공연에서는 영화 <정사>, <텔미썸띵>의 아트디렉터 정구호씨의 조금은 야시려운 무대의상과 디자인계에서는 Dots으로 유명한 김수정 교수의 디자인 작업물이 어울어져 실험적인 무대를 선보였습니다. 조금은 단조로워 보일 수도 있는 공연에 활기를 불어 넣어주고 있었습니다.

앞으로도 그들의 활발한 활동이 주목됩니다. 그리고 여러분께도 정말 추천해드리고 싶은 공연입니다. 특히 타악공연에 관심있으신 분들은 꼭 한번 보시길 바랍니다. 직접 공연을 보는게 씨디로 듣는거보다 몇배의 감동을 불러일으키는지 아시죠?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