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딱 비를 맞았다

아침에 우산을 가방에 넣었다가 날도 화창하고 가방도 무겁고 해서 바로 빼놓고 나왔더니 오밤중에 홀딱 비를 맞았다. 선유도 공원에서 무용 공연이 있어서 거기 갔다가 어쩔 수 없이 우산을 샀긴 했는데 아무래도 나보다는 simon군이 필요할 거 같아서 넘겨줬더니만;; 흑. 결국, 비는 내가 다 맞아버렸다. 간만에 공중전화 박스를 중간기지 삼아 뛰어다니는 촌극을 벌이고 바지는 몽땅 다 젖어버렸다.

지금 우리가 준비하고 있는 댄스필름 작품이 있는데 선유도 공원에서 찍어야겠단 생각을 했다. 처음 가봤는데 그렇게 예쁜 줄은 몰랐다. 어디서 찍던지 다 예술이겠는 걸. 그나저나 선유도 가는 길은 걸어서 가기에는 너무 위험하더라. 도대체가 차가 서지를 않으니 횡단보도를 건너갈 수가 있어야지-_-;

5 comments Add yours
  1. 언니 여름이예요! 더운데! 냉방병이나 괜한 감기 조심! 비 맞으면 감기 걸리기 딱 좋다구요! 근데.. 선유도공원 어느쪽에서 간거예요? 흠. 합정에서 걸어가면 괜찮을텐데.

  2. 응. 합정에서 걸어갔는데 생각보다 멀어서… 나는 냉방병 걱정은 안한다. 우리집은 에어콘도 없고 선풍기도 안돌리니;; 그대야말로 회사에서 너무 쌩쌩 틀어놓는 건 아닌지 모르겠다~

  3. 합정이나 당산에서 버스를 타고 한코스만 가면 선유도입구(육교)앞에 바로 내려준다지..아마~

  4. 빨빤 / 주차할 차가 없을 경우에는-_0-;
    dal / 그 차가 아마 주말버스라 주말에만 다닌다죠 아마~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