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그릴 수 있을 거 같아 – 주니치 전시회

6살 때부터 그림을 그리기 시작해서 지금 고등학교 2학년인 주니치 군의 일러스트 전시회를 보고 왔다. 어떻게 보면 잘 그린 낙서 같아 보이면서도 정갈하니 사람을 확 끌어당기는 임팩트한 매력이 있는 거 같다. 어떻게 보면 보는 사람들 모두 ‘나도 저 정도는 그릴 수 있지 않나? ‘라는 생각을 할 정도로 쉽고 친근했다. 솔직히 나오면서 우리도 그림 그려서 전시회 하자며 서로 옆구리를 툭툭 찔렀을 정도니깐.

자그마한 갤러리 안에는 쏠쏠히 꽤 많은 사람이 찾아왔고, 3일까지 있을 거라던 주니치 군은 아무리 찾아봐도 안 보였다. 나도 사인받고 싶었는데 (T^T) 거기다가 나나양에게 쩜팔이를 마운트 해서 데리고 왔는데 원, 화면에 담을 수가 있어야지-_-;; 다음부터는 소니 707에다가 능력 렌즈를 마운트 해서로 오리라 마음먹었다.

지도에 나와 있는 관훈 갤러리가 아니라
쌈지 앞쪽에 있는 관훈 갤러리 신관. 잘 못 찾아 헤매다.

많지 않은 작품 중에서 가장 시선을 끈 작품
화판 세 개를 붙여서 만든 용이 멋지게 날고 있다

이 그림으로 티셔츠도 만들어 팔더라

르꼬끄스포르티브(일명 닭대가리 신발)에서 협찬하여 나눠주는 핸드폰 줄
주니치군의 일러스트가 그려져 있다.

일본의 16세 천재 일러스트레이터 주니치 전시회
일시 3월 29일(수)~4월 7일(금)
전시장소 종로 관훈갤러리
입장료 무료
주최 르꼬끄스포르티브
11 comments Add yours
  1. Pingback: nine2six studio
  2. 단순한듯 하지만 가식없는 그림같아보여요.
    이번주까지네… 꼭 가야겠어요!!

  3. 에고 전시회가 오늘까지네요
    가보려고 했었는데…
    그래도 샬라르님 덕분에
    그곳의 풍경을 짐작해봅니다 *^^*

  4. Pingback: Beat Generation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