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개월만에 컴백

1월에 포스팅하고 5월이 되어서야 처음 글을 쓴다.

2007년 봄

내게는 뮤지컬 하나로 많은 일들이 있었다.
힘들기도 했고 즐겁기도 했고 가슴 벅차기도 했다.
나 스스로 모두 기록할 수 없을 정도로

뮤지컬은 이번 주 토요일에 끝이 난다.
한달 전만해도 공연을 왜 이렇게 길게 잡았을까
생각을 한 적도 있었는데
막상 막공이 다가오니 아쉽고 서운하고 그렇다.

지금은 지나간 일에 대한 후회보다는
그 동안 겪은 값진 경험을 안고
다시 내게로 돌아오는 중이다.
그리고 블로그에 새로운 스킨을 입히고
또 다른 시작을 위해 준비하고 있다.

아직 뮤지컬 <컨츄리보이 스캣>을 못 보신 분들
5월 5일 끝나니 이번 주 서두르세요.

뱀다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요즘 읽고 있는 책

트와일라 타프의 <천재들의 창조적 습관>

창작자들, 특히 너무나 크리에이티브한 홍감독에 대해
좀 더 이해할 수 있는 시야를 내게 가르쳐주고 있다.

10 comments Add yours
  1. 엌;;;;;;;;;;;;;;;;;;;;;;;;;;;;;;
    이럴수가… 맘놓고 있다가 공연을 놓쳐버렸네요… OTL (철푸덕;;;)
    아.. 말도안돼…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공연기간이 아직 남았다고 생각한 제가 날짜를 잘못본걸까요;;
    나의 시간개념이란 도대체…….

    결국 제가 본 컨츄리보이스캣은 스탠딩 콘서트가 전부;;;;; 으아악 (또한번 철푸덕;;)

  2. 컴백 축하!!!
    비록.. 공연은 못보고 말았지만.. 반갑소!

    또.. 스킨 멋지구랴.
    상큼한 미나리 한 다발같은..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