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인 주진우를 지키자

2011. 12. 28. 20:23Culture

반응형



봉도사가 들어가고 주진우 기자가 다음은 자기 차례라고 말하는 게 너무 가슴 아파서 가만히 있을 수가 없었다. 처음으로 시사잡지를 1년 구독했다.


매일 쏟아진다는 소송. 자기의 모든 것을 걸고 불속을 뛰어드는 기자를 왜 이렇게 괴롭히는거니. 잃고 싶지 않다. 힘을 주고 싶다. 내가 멀더를 도와줄 수는 없었지만 현실의 그는 어떤 식으로든 도와주고 싶다.


생활의 분노를 없애고 싶다. 나꼼수를 건들지마라. 우리가 지켜줘야한다. 행동하자.

'Cultu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故 백원길 배우님. 안녕히.  (0) 2013.08.19
퍼시픽림 디지털+4D  (0) 2013.07.14
시사인 주진우를 지키자  (0) 2011.12.28
나는 꼼수다 여의도 특별공연  (0) 2011.12.01
텍스트큐브에서 설치형 워드프레스 이사  (0) 2011.11.25
숯부작  (0) 2011.1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