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냥이 또야 치료기

2014. 6. 15. 15:56Log

 

창문 건너 본 공자에게 반한 애기수컷이 집 근처에 아예 터를 잡고 밥 먹은 지 3주. 안가고 또 왔다고 '또야'라고 부름. 집 앞에서 공자 보고 싶다고, 밥달라고 앵앵대던 녀석이 갑자기 조용하길래 확인해 보니 엉덩이에 푹 패인 상처가 점점 곪고 있었음.

항상 동네 덩치 형아들하고 영역싸움을 하더만 물린 듯. 병원 데리고 가서 꼬매고 통원치료 일주일째. 덕분에 방 하나를 비워 또야에게 줬음. 그러나 공자는 떨떠름한 표정. 거기다가 또야가 자기한테 접근해 비벼대면 도망가는 형국.

다행히 경과는 좋아서 다음 주 목요일 실밥 풀 예정. 워낙 또야가 성격이 착하고 얌전해서 의사샘이 좋아함. 그러나 병원비가 천문학적인 건 함정.

 

반응형

'Log'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등산모임 신년회  (0) 2015.01.07
2013년부터 2014년 오늘까지 공자  (0) 2014.06.15
길냥이 또야 치료기  (0) 2014.06.15
밀가루 끊기 3개월 도전 시작  (0) 2014.05.14
전통주 박람회 득템  (0) 2014.04.19
펜슬 도착  (0) 2014.03.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