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무술년 새해

2020. 3. 11. 21:15Log

참 세월이 빠르다. 작년 웹디자인 바닥을 떠야겠다고 마음 먹고 2017년 반년동안 문화기반스타트업 인큐베이팅 과정을 들었고, 2017 서울시민예술대학 마을극장 무대학교를 통해 무대디자인, 음향, 조명을 살짝 배우고, 축제모니터링요원과 아르코극장 관객리포터 등 각종 문화예술 분야의 모니터링을 했다. 수입은 줄었지만 진짜 내가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이고 내가 해야할 일이 무엇인가. 나를 돌아보고 나에 대해 집중하는 시간을 보냈다.

결론은 창작이었다. 그 동안 채워지지 않은 그 무언가는 수동적인 창작이 아닌 능동적인 창작을 원했으며 나 스스로 내 것이라 자신있게 말할 수 있는 나의 창작물을 만드는 것었다.  그 방향성은 전통 문화의 재해석과 계승, 그리고 현대에 맞게 문화를 디자인하는 일. 홍감독 취향 덕분에 가장 가까운 곳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아이템으로 접근해 보려 한다. 2017년 말보다 행동으로 옮기고자 했다면 2018년은 이제 설정된 목표를 향해 달려가는 일만 남았다. 이제 너무 편해졌다. 뭘 해야할지 모르겠던 몇 년의 방황. 이제 한 곳만 보고 집중하겠다.

반응형

'Log'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 올해의 앵두  (0) 2020.03.12
공자 흡수성병변  (0) 2020.03.12
2018년 무술년 새해  (0) 2020.03.11
제19대 대선. 개표참관인(FEAT.시민의 눈)  (0) 2020.03.11
헌재 전원일치로 박근혜 파면  (0) 2020.03.11
2017년 정유년 새해 비상 시그널  (0) 2020.03.11